겉은 바삭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로티 프라타는 항상 최상의 맛을 선사합니다. 반죽에 ghee (인도식 정제 버터: 요리용으로 녹여서 항아리에 넣은)로 맛을 더하고 밀가루 반죽을 펴서 기름에 구워 만든 인도 남부식 편평한 빵으로 보통 생선이나 양고기 커리를 곁들여 서빙됩니다.

로티란 '빵'을 의미하고 프라타 혹은 파라다는 힌두어로 '편평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일부 사람들은 이 요리가 원래 인도 펀잡(Punjab) 지역의 팬케이크 레시피에서 발전했다고 믿지만, 말레이시아의 코즈웨이에서는 편평한 빵을 '로티 카나이(roti canai)'라고 부르며, 어떤 사람들이 말하길 체나이(Chennai)로부터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어디서 유래되었든 관계 없이 로티 프라타는 하루 중 언제 먹어도 만족스러운 음식입니다. 전통적인 로티 프라타는 플레인 혹을 달걀을 넣어 만들지만, 현재 싱가포르에서 파는 메뉴를 보면 치즈, 초콜릿, 아이스크림 및 심지어 두리안과 같이 메인 코스부터 디저트까지 그 종류가 색다르고 다양합니다.

다양한 밀가루 반죽

대부분 밤 늦게까지 문을 여는 싱가포르의 많은 프라타 음식점들은 저마다 반죽의 질감이 부드러운 것과 쫀득쫀득한 것부터 아주 바삭바삭한 것까지 다양한데, 대부분 그 중간 정도의 얇고 부드러운 질감으로 만듭니다.

프라타를 만들 때 가장 어려운 부분은 반죽을 늘리는 것으로 구경할 만한 광경입니다. 프라타 만드는 사람이 반죽을 젓고 빙빙 돌려서 종이 같이 얇게, 또 원래 조각보다 4-5배는 더 크게 만드는 방법을 구경하세요. 이 얇은 조각을 직사각형 모양으로 접은 후 기름 바른 철판에서 프라타 를 구워 냅니다.

먹기 좋은 방법: 손가락으로 잡고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