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검색 환경을 위해 기본 설정 언어와 같은 세부 정보를 기억할 수 있도록 쿠키를 활성화하여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확인

새로 개선한 사이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여기에서 업그레이드한 이유를 알아보거나 사이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 주십시오.

도시 한복판에서 소수민족의 레스토랑 및 바와 우연히 만나게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차임스는 일반적인 몰이나 복원된 샵하우스와는 상당히 다릅니다.

푸르른 잔디와 대리석 폭포, 안뜰 및 신고전주의식 건물이 어우러진 차임스는 품격 있던 지난 시절을 상기시켜줍니다.

이전 학교 및 채플

이 건물이 과거에 가톨릭 여학교로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나면 이해가 가실 것입니다.

차임스는 구(舊)국회 의사당을 설계한 저명한 식민지 시대 건축가 조지 콜만(George Coleman)이 수석 치안 판사 직원의 거처로 설계한 콜드웰 하우스라는 건물 하나에서 시작되었습니다.

1853년 뷔렐 신부(Father Beurel)는 여학교 설립을 목적으로 섬의 주변 구획에 더해 소유물을 사들였습니다.

다른 건축물도 콜드웰 하우스 주위에 생겨났으며 특히 1904년 웅장한 앵글로 프렌치 고딕(Anglo-French Gothic) 채플이 유명합니다. 싱가포르에서 가장 정교한 예배당 중 하나인 이곳의 복잡한 석고 세공, 프레스코식 벽 및 벨기에식 창유리는 아직까지도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합니다.

평화로운 오아시스

각 채플 기둥 끝에 있는 기둥 머리를 확인해 보세요. 각각 고유한 열대 동물 또는 식물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 복합단지는 고아원으로도 사용되었습니다. 빅토리아 스트리트에 아직 남아 있는 희망의 문(The Gate of Hope)을 살펴 보세요. 이곳은 수녀의 돌봄을 받기를 바라며 원치 않은 아기들이 버려지던 장소였습니다.

현재는 세련된 다이닝과 신나는 나이트라이프를 제공하고 있지만, 차임스는 도시의 부산스러움에서 평화로운 오아시스를 만난 듯 고요함과 조화로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방문자 경험

여행 경험을 공유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읽어보세요.

#chijmes 인스타그램

TripAdvis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