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건축가인 올레 스히렌(Ole Scheeren)이 설계한 더 인터레이스의 독특한 건축 스타일은 눈을 즐겁게 합니다.

사진 Choo Yut Shing via Foter.com

켄트 리지(Kent Ridge), 텔록 블랑가 힐(Telok Blangah Hill), 마운트 페이버 파크(Mount Faber Park)까지 이어지는 녹음이 우거진 길을 걷다 보면 눈길을 멈추게 하는 콘도미니움 단지가 보일 것입니다.

직각

더 인터레이스의 아파트 블록은 겉보기에는 마치 아무런 계획 없이 마구 쌓아올린 것 같이 직선을 이루지 않고 서로 다른 각도로 겹쳐 올려져 있습니다. 각각의 건물은 높이가 같은 31개의 블록이 6층 높이로 서 있습니다.

튀어나온 모서리에는 옥상 정원, 스카이 테라스, 계단식 화분이 놓인 대형 발코니가 있어 그 모습이 독특하면서도 시각적으로 재미있는 효과를 냅니다.

싱가포르에서 이처럼 독특한 외관의 구조물은 아마도 찾기 힘들 것입니다. 더 인터레이스는 베이징의 CCTV 본사와 같이 참신한 건물 구상으로 알려진 독일 건축가, 올레 스히렌이 설계한 것입니다.

프라이버시를 존중하세요

일반적인 고층 건물의 형태에서 탈피하는 것을 목표로 삼은 스히렌은 수직을 수평으로 바꾸고 건물을 블록으로 나눈 다음 각 블록을 서로 다른 각도로 회전시켜 프라이버시와 서로 다른 조망을 갖도록 했습니다.

또한 육각형 모양의 배치로 거주자가 프라이버시와 공동 공간의 균형감을 갖게 함으로써 개인 공간을 유지하는 동시에 강한 소속감도 느낄 수 있게 합니다.

그의 혁신적인 비전은 인구 밀도가 높아 공간과 프라이버시를 누리는 것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그에 대한 수요의 균형을 찾기 위한 노력의 선례가 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