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검색 환경을 위해 기본 설정 언어와 같은 세부 정보를 기억할 수 있도록 쿠키를 활성화하여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확인

새로 개선한 사이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여기에서 업그레이드한 이유를 알아보거나 사이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 주십시오.

 올드 포드 팩토리 뮤지엄에서 생생한 녹취록, 기록, 주요 문서를 통해 과거로 여행을 떠나보세요.

사진 Joel Chua DY

동남아시아 최초로 포드 공장이 지어진 곳이기는 하지만, 싱가포르의 포드 자동차 공장에는 좋지 않은 기억이 더 많습니다.

바로 이곳에서 제2차 세계대전 중 영국이 공식적으로 말라야를 일본에 넘겨 1942년부터 1945년까지 3년의 일제 강점기 동안 싱가포르 주민들이 고통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런 만큼 이 공간은 이제 현대사의 어두운 시기를 거치며 고통받은 사람들의 기억을 보관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생생한 녹취록, 기록, 주요 문서를 통해 일제 강점기의 잔혹함을 견딘 싱가포르 사람들의 용기와 끈기를 알 수 있습니다.

방문자는 말레이 반도에서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일본군의 경로를 따라 과거를 엿볼 수 있습니다.

사진 Joel Chua DY

말레이 반도, 태국, 미얀마, 수마트라의 모자이크 지도와 1945년 지형도에서 복원한 싱가포르의 3-D 모델을 보여주는 말하는 지도 전시물을 확인하세요. 방문객은 1941년 12월의 말레이 작전에서, 말레이 반도에서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일본군의 경로를 따라 과거를 엿볼 수 있습니다.

한편 박물관의 뒤편에 있는 옛날식 쇼난 가든(Syonan Garden)에서는 타피오카, 고구마, 얌과 같이 일제 강점기에 재배된 농작물과 함께 당시 삶의 모습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 공장은 전쟁 중에 일본군의 군용 트럭 및 차량 조립 시설로 이용되었습니다. 1947년에 운영이 재개되었고 1980년에 완전히 문을 닫았습니다. 현재는 싱가포르의 아픈 과거사를 알려주기 위한 곳으로 복원되었습니다.

방문자 경험

여행 경험을 공유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읽어보세요.

#sghistory 인스타그램

TripAdvis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