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검색 환경을 위해 기본 설정 언어와 같은 세부 정보를 기억할 수 있도록 쿠키를 활성화하여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확인

새로 개선한 사이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여기에서 업그레이드한 이유를 알아보거나 사이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 주십시오.

후강(Hougang)의 고요한 주거 지역에 싱가포르 일본인 커뮤니티의 중요한 유산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30,000제곱미터에 이르는 일본인 묘지공원에는 20세기 초 싱가포르 내 일본인 민간인과 군인의 무덤이 1,000개 가까이 있습니다.

초기 일본인
일본인 묘지공원에는 20세기 초 싱가포르 내 일본인 민간인과 군인의 무덤이 1,000개 가까이 있습니다.

3명의 일본인 윤락업소 운영자들이 만든 이 묘지는 매춘을 위해 싱가포르로 끌려왔다가 대부분 가난 속에 사망한 여성들(가라유키 상)을 위해 1891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다른 일본인 민간인도 여기에 매장되었습니다(대부분은 전쟁 시작 전).

잘 보존된 이 공원에는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사망한 수천 명의 일본인 군인과 창이 감옥(Changi Prison)에서 처형된 일본인 전범자 135명의 유골도 안치되어 있습니다.

말라야의 호랑이
일본인 묘지공원은 1947년까지 매장지였다가 1987년에 기념 공원이 되었습니다.

묘지에 묻힌 사람 중 한 명은 일본의 남부 원정대 최고 사령관인 히사이치 테라우치(Hisaichi Terauchi)입니다. 그는 마운트배튼 경(Lord Mountbatten)에게 직접 항복하기 전에 건강 악화로 1945년 9월 12일 사망했습니다.

테렝가누(Terengganu) 태생의 타니 유타카(Tani Yutaka)의 묘비도 한 번 찾아보세요. 말라야의 하리마우(Harimau) 또는 호랑이로도 알려진 그는 일본군의 비밀 요원으로 일본 소설과 영화에도 등장하는 인물입니다.

이 묘지는 1947년까지 매장지였다가 1987년에 기념 공원이 되었습니다. 이 묘지는 싱가포르 일본인 교포회(Japanese Association of Singapore)에서 관리하고 있습니다.

방문자 경험

여행 경험을 공유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읽어보세요.

#sghistory 인스타그램

TripAdvis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