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활한 검색 환경을 위해 기본 설정 언어와 같은 세부 정보를 기억할 수 있도록 쿠키를 활성화하여 사이트를 방문할 때마다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합니다. 확인

새로 개선한 사이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여기에서 업그레이드한 이유를 알아보거나 사이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 주십시오.

래플즈 동상은 1819년 래플즈가 처음 싱가포르에 상륙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장소에 세워져 있습니다.

사진 Shiny Things via Foter.com

하얀 폴리마블로 만들어져 팔짱을 끼고 깊은 생각에 잠긴 것 같은 표정으로 싱가포르 강을 바라보고 있는 래플즈 동상은 사진 속에 자주 모습을 드러내곤 합니다.

래플즈가 1819년에 처음 발을 디딘 것으로 알려져 있는 역사적인 래플즈 상륙지에 세워진 이 동상과 함께 셀카를 찍어보세요.

이 동상은 사실 싱가포르 건국 150주년인 1969년에 세워진 청동상을 본떠서 만든 것입니다.

조금만 걸어가면 엠프레스 플레이스의 빅토리아 기념관(Victoria Memorial Hall) 앞에서 더 오래된 원본 동상을 만날 수 있습니다. 유명한 토마스 울너(Thomas Woolner)가 만든 이 동상은 1887년 6월 27일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싱가포르의 강철 인간

래플즈 동상에 얽힌 몇 가지 숨겨진 이야기도 있습니다. 처음 모습을 드러냈을 때 오랑 베시(orang besi, 말레이어로 “강철 인간”)라는 별명이 붙었다는 것도 그 중 하나입니다.

또 하나는 첫 번째 동상이 1919년에 원래의 위치인 파당에서 옮겨졌다는 사실입니다. 경기 중 동상이 축구공에 맞는 경우가 많았고 파당의 관중들이 동상의 주추 부분에 앉아서 경기를 관람하기도 했습니다.

일제 강점기에는 동상이 쇼난 뮤지엄(래플즈 뮤지엄)으로 옮겨졌고 일본군이 청동을 사용하기 위해 동상을 녹이려 했다는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동상은 1946년에 다시 엠프레스 플레이스에 설치되었습니다.

오늘날 이 동상은 국가적인 아이콘으로 현대 싱가포르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하얀색 동상은 기념품으로도 인기가 좋습니다.

방문자 경험

여행 경험을 공유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경험을 읽어보세요.

#sghistory 인스타그램

TripAdvisor